LG G3 후면 버튼 배치 사용성에 관해

안드로이드는 오픈 플랫폼으로 하드웨어 제조사는 단말의 사양부터 디자인까지 모두 다르게 만들수 있다. 일반적으로 아니 기존의 모든 폰의 볼륨버튼과 전원 버튼은 모두 옆면 또는 윗면에 배치를 했다. 하지만 이를 과감하게 틀을 깨버린 LG의 옵티머스 G시리즈이다. 옵티머스 G1이후로 출시된 G2부터 볼륨과 전원버튼을 폰의 뒷면에 배치 해버린 것이다.




왜 이런 발상을 했을까 생각 해보면 옆면의 어떠한 버튼을 배치하지 않아 매끈한 그립감을 높일 수 있으며, 버튼이 옆쪽에 있을 경우 오작동으로 키가 눌리는 경우를 방지 할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런 장점이 있는 반면 이미 옆면에 붙어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로서는 뒷면에 붙어 있으면 당황스럽다. 대부분 처음 접하는 사용자의 경우에는 볼륨이나 전원 버튼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사용성을 깨고도 장점이 있을까 생각 해보면 절때 그렇지 않다. 이미 익숙해진 사용성을 깨는 것은 오히려 사용자에게 불편함을 초래하게 된다. 필자도 G3를 2주간 사용하면서 뒷부분의 버튼에 익숙해 질려고 노력을 했으나 불편한것은 불편하다. 버튼은 손가락 끝을 통해서 눌려지는 것인데, 뒷면의 버튼을 누르기 위해서는 폰을 잡고 있는 검지 손가락이 뒷쪽으로 오기 때문에 폰을 지지하는 것이 불안해진다. 이로 인해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는 폰을 떨어 뜨릴 가능성이 아주 높아진다.

각종 커뮤니티를 보면 G3출시전 버튼을 뒷쪽에 배치 하지 말라는 글들이 올라 온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불편하기 때문이다. LG가 4:3폰인 뷰를 내놓는가 하면 이렇게 뒷부분에 버튼을 배치 하는등 다양한 폰을 출시하려고 노력하는점은 높이 평가 할만하다. 모든 사용자는 만족시킬만한 폰을 만드는 것은 힘들지만 “불편함”을 이미 예측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험적으로 제품을 출시 하는 것에 대해 염두 해두고 제품개발을 했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IN ™

everything android tips

    이미지 맵

    안드로이드 뉴스/디바이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